백화점 의류매장에 화사한 색채의 봄신상품들이 속속 입점, 차가운
바깥날씨를 잊게해준다.

그러나 아직 맹추위가 물러나지 않은만큼 봄상품의 매기는 그다지
활발치 못한 편.

백화점들은 재고상품을 중심으로 겨울상품을 대량 가격인하해 판매하고
있으며 앞으로 1-2주간은 봄상품보다 겨울상품의 판촉에 치중할 것으로
보인다.

일부 백화점들은 지난해 봄의 재고상품을 할인판매, 싼값으로 올 봄을
준비하려는 알뜰소비자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졸업 입학시즌을 앞두고 사회초년생과 학생들을 위한 선물행사도
다양하게 열린다.

<>.부산백화점은 지하 상설매장에서 전브랜드의 모피피혁제품을
염가판매하는 모피피혁 최종마감전을 연다.

"여성정장 새봄맞이알뜰상품구매전"과 "하이캐주얼 봄이월상품 초특가
대전"도 실시, 봄의류를 값싸게 구입할 수있다.

5층 특설매장에서는 남성정장및 와이셔츠, 바지가 판매된다.

<>.대구 동아는 수성점오픈 축하행사로 각종 사은장치와 경품축제 등을
마련했다.

즉석복권추첨으로 커피메이커 접시세트등을 증정하며 6만원이상
구매고객들은 공기세트 이불 교자상 등을 받을수 있다.

7층 이벤트홀에서는 에스콰이어 인기상품전이 열리며 "오리지날리"
"영우" "쏘시에" 등 3대브랜드의 봄의류가 균일가에 판매된다.

<>.대전 동양은 여성의류브랜드 "씨" "베스티벨리" 다이어트가격전을
갖고 스커트 재킷 코트등 겨울상품을 4만9천-9만9천원에 판매한다.

영국 이태리 직수입브랜드명품전에서는 "버버리"의 바바리코트가
75만원부터 판매된다.

5층 이벤트홀에서 열리는 침구수예전과 남성피혁무스탕전도
들려볼만하다.

<>.광주 신세계는 "데코" "발렌시아" 등 8개브랜드의 여성캐주얼
겨울상품을 7층 행사매장에서 판매한다.

가격대는 바지가 2만9천-5만9천원, 롱코트가 5만7천-7만9천원이다.

피혁무스탕제품의 올겨울 최종판매행사도 열려 전제품이 20-30%
할인판매되며 양모이불등 사은품도 증정한다.

<>.창원 대동은 남성정장과 여성의류의 겨울이월상품을 균일가판매한다.

식품매장에서는 일별한정 가격파괴서비스가 행사기간동안 매일 실시된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