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사정이 원활한 마닐라판지가 내수및 수출부진으로 재고가 체화되자
약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25일 관련상가에 따르면 포장재로 주사용되는 마닐라판지가 생산업체들의
증설과 중국등지의 수출량 감소로 재고가 늘어나자 판매경쟁이 일고 있다.

이에따라 소매단계에서 2백40g/평방m SC규격 연당 8만8천원(부가세포함)선
을 호가하고 있으나 거래량이 많고 현금결재일 경우 8%-10%까지 할인판매도
이루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또 3백g/평방m SC와 3백50g/평방m SC규격도 연당 1만2천9백84원과 11만8천
7백25원선을 각각 형성하고 있으나 9만3천원과 10만7천원까지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다.

4백g/평방m SC와 5백g/평방m SC규격 또한 연당 13만3천1백38원과 16만3백
32원을 호가만할뿐 실질적인 거래는 8%-10%선이 할인된 가격에 판매가
이루어지고 있다.

판매업계에서는 중국등 수출물량이 올들어 다소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앞으로 시세 또한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2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