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세일을 마감하는 대부분의 백화점들은 다음주 겨울재고의류를 대량
방출하는 창고대개방 행사를 다투어 열어 유명브랜드 상품들을 저렴하게
판매한다.

스포츠용품 판촉도 활발, 스키용품 및 골프용품의 균일가판매행사가
얼마 남지않은 겨울스포츠시즌을 겨냥해 잇따라 열리고 있다.

의류매장에서 봄 신상품들이 속속 선을 보이면서 일부 백화점
식품매장에는 달래 냉이 등 봄나물이 등장, 미각을 돋우고 있다.

<>신세계는 겨울마감스포츠전을 열고 슬레진저 등 6개 브랜드의
스키재킷과 바지를 7만원대부터 판매한다.

골프클럽특집전에서는 여성용 골프클럽이 70만~1백30만원에 판매된다.

피에르가르뎅 마르조 등의 핸드백을 3만~8만원에 판매하는 탑브랜드재고
기획전도 실시된다.

<>한화유통은 줄리앙 앤클라인 타임 등 신세대브랜드의 봄신상품소개전을
갖는다.

지난해 봄상품을 50~60% 할인해주는 숙녀복실속구매전을 벌인다.

식품매장에선 2분의1천원 균일가전이 열려 마요네즈 라면 식혜 치약
등 각종 생필품이 저렴하게 판매된다.

<>그레이스는 교통사고 유자녀돕기 자선대바자를 벌이고 9층에
특설매장을 구성, 베네통 등 이탈리아수입브랜드의류를 염가에 판매한다.

해외브랜드의 스카프와 머플러가 7천~1만8천원에 판매되는 특가상품
모음전도 병행된다.

4층 신사의류매장에서는 LG패션 코오롱 삼성물산이 참여하는 신사정장
균일가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가격대는 정장1벌에 14만~19만원선이다.

<>한신코아 노원점은 와이셔츠 넥타이 종합전을 열고 카운테스마라
피에르가르뎅의 실크넥타이를 1만8천원, 와이셔츠를 1만7천원에 판매한다.

난방용품마감전도 실시, 대우 LG 보국의 스토브 가습기 전기용등을
한데 모아 판매한다.

<>진로유통은 하이퍼마켓에서 제주도 향토물산전을 열고 제주란모음전,
돼지고기직송판매, 우수농수산물전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펼친다.

가격은 수산물의 경우 건오징어가 1마리에 1천5백원, 해삼이 1백g에
1천원 등이며 돼지고기는 삼겹살과 목살이 각각 1백g에 7백원에 판매된다.

< 권수경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