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종합화학은 올해 모두 5천억원을 투자,가성소다와 PVC원료 공장의
설비를 확충하고 연산 9만t규모의 옥탄올 공장을 신설키로했다.

엔지니어링플라스틱 플라스틱첨가제 자동차부품공장등도 라인을 증설할
계획이다.

한화종합화학은 설비확장을 통해 올해엔 작년보다 10% 늘어난 1조7천억
원의 매출을 달성한다는 내용의 96년 사업계획을 확정,7일 발표했다.

한화는 올해 특히 신소재사업 강화와 해외영업 활성화에 중점을 둘 계
획이이다.

이를위해 중국 동남아등지에 판매법인을 설립키로 했다고 밝혔다.

또 중국및 동남아등지에 정밀화학공장을 설립하는등 해외생산기지를 확
충,오는 2000년엔 해외매출비중을 30%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한편 올해 투자는 <>가성소다와 PVC원료인 EDC(에틸렌디클로라이드)및
VCM(염화비닐모노머)공장 증설에 2천억원 <>연산 9만t규모의 옥탄올공장
신설에 1천억원 <>엔지니어링플라스틱 플라스틱첨가제 자동차부품공장 증
설에 2천억원를 계획하고 있다.

한화는 올해엔 고부가가치 사업을 집중 육성,질적성장을 이루는데 경영
초섬을 맞추되 환경경영도 강화해 금년중에 환경관리시스템(EMS)을 전사
업장으로 확대하며 국제환경경영인증인 ISO-14000인증도 획득할 것이라고
밝혔다. < 양홍모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8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