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셀""울 플러스 라이크라"등 차세대소재가 잇달아 도입되면서 면.소
모방업계에 차별화제품 개발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동국방직 방림 대농 전방등 4개사가 지난해부터 벌
여온 텐셀상품화경쟁이 면방업계 전체로 확대되고 있다.

이들 업체들이 내놓는 텐셀원단이 고가제품으로 의류업계의 호평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삼일방등 면방업체들이 뒤늦게 텐셀원면도입에 나서자 공급선인 영국 코
틀즈사는 올해 텐셀공급을 지난해보다 1백35% 많은 4천t으로 늘리기로 했
다.

최근에는 내수시장선점을 위한 과당 경쟁으로 덤핑시비까지 일고 있을 정
도로 경쟁이 뜨겁다.

미국의 듀퐁과 국제양모사무국(IWS)이 공동개발한 신소재 "울 플러스
라이크라"도 소재빈곤에 허덕이던 소모방업계를 자극하고 있다.

이미 도남모방등 국내 6개업체가 장기공급계약을 맺었다.

천연섬유인 울의 착용감과 신축성 높은 라이크라의 장점을 모두 갖춘 이
소재는 현재 전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어 도입업체수는 급증할 전망이다.

면.소모방업체들이 차세대소재 도입경쟁을 벌이는 것은 차별화제품생산을
통한 고부가가치화만이 살길이라는 절박한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그러나 "차별화제품의 성공여부는 품질과 그에 따른
고가전략"이라며 도입초기에 과당경쟁을 지양해야한다고 강조했다.

< 권녕설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8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