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석유개발공사는 페루 국영석유회사인 페트로 페루사와 페루 리마
에 있는육상67광구의 유전개발사업에 참여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발표했다.

67광구는 페루북부 마라는분지 동북부정글의 국경지역에 있는 상광구
로 예상가채매장량은 약3억 배럴로 평가되고 있다.

이번 유전개발사업에는 한국측에서 유개공(20%)한화에너지(10%)현대
종합상사(10%)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40%,미국 어드벤티지사가 60%의
지분을 참여해 내년1월부터 2002년까지 7년간 탐사를 벌이게 된다.

< 안상욱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12월 1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