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씨카드가 빠르면 내년3월께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해외사무소를 개설, 이
지역을 여행하는 회원들에 대한 서비스제공에 나선다.

비씨카드 오무영사장은 13일 "선진카드업체와 제휴방안을 모색하고 현지업
계 정보수집, 현지여행회원에 대한 서비스등을 위해 LA사무소를 개설하는 방
안을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이회사 관계자는 이와관련, "해외사무소개설이 내년 사업계획에 잡혀있으
며 회원은행과의 협의를 거쳐 내달중 확정될것"이라며 "해외사무소 운영에
연간 수천만원의 예산이 들것같다"고 말했다.

비씨카드의 해외현지사무소 개설추진은 삼성카드의 일본 및 뉴욕사무소에
이어 업계 3번째이다.

카드업계의 해외사무소는 해외여행회원들의 카드분실 및 사고발생시 이를
처리해주는 서비스와 함께 현지업계의 정보수집을 주요업무로 하고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2월 14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