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한 영업부진 겪어 창업 7년이내의 신생 중소기업을 지원하기위해
설립된 창업투자회사들이 최근 수년사이 극심한 영업부진을 겪고
있다.

23일 통상산업부에 따르면 작년말 현재 국민기술금융(주)등 국내
49개 창업투자회사들의 자기자본이익률은 2.2%로 정기예금금리 9%를
훨씬 밑도는등 저조한 영업실적을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 93년 52개였던 창업투자회사는 사업부진에 시달리던 한 기
업이 등록증을 아예 반납하는등 상황이 악화되면서 작년에는 49개로 줄
어들었다.

창업투자회사의 자기자본이익률은 91년 2.1%,92년 3.0%,93년 2.6%를
기록하는등 최근 수년사이 3%이하의 낮은 실적이 이어졌다.

이에따라 일부 창업투자회사는 주식과 전환사채 인수등에 국한되는 기
존의 영업범위를 대폭 확대해줄 것을 요청하는등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
다.

정부는 현재 영세한 창업투자회사를 육성하기 위해 대형화 전문화 전
략을 펴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2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