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콤이 인터넷 웹서비스를 전담하는 소사장사업을 시작한다.

데이콤이 제2호 소사장사업으로 추진하는 인터넷 웹서비스사업은 강학규.
전진호대리가 제안한 것으로 "다물"이란 이름으로 제공된다.

"다물"에서는 한국의 문화 역사 유명인사등에 관한 데이터베이스(DB)를 만
들어 제공하고 기업등을 대상으로 기업에 관한 정보를 수록해 소개할수 있는
"홈페이지"를 대신 제작하고 운영해주는 사업등을 하게된다.

"다물" 소사장팀은 올해부터 오는 98년까지 1억7천3백만원을 투자해 설비
를 갖춘뒤 내년에 3억4천5백만원의 매출을 거둬 6천5백만원의 이익을 낸다는
계획을 세웠다.

홈페이지 제작비는 정보량에 따라 5만~1백만원,운영비는 연간 1만~2백만원
이며 신청은 인터넷을 이용하거나 전화로 할수있다.

<정건수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22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