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은 신규진출할 EP(엔지니어링플라스틱)수지 품목을 선정하고 앞으로
5년동안 모두 5백억원의 연구개발비를 투자하는등 EP사업부문을 대대적으로
확대한다.

LG화학은 전북익산의 복합EP수지공장 증설작업을 지난9월 마감한후 첨단
EP품목을 개발해 부가가치를 높이는 중장기계획을 마련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회사는 오는2000년까지 매년 1백억원의 연구비가 투입되는 신제품 개발
품목으로 <>고내열성폴리에스터 <>PPS(폴리페닐렌설파이드) <>PSO(폴리설펀)
<>콤퍼지트 <>고분자합금소재 <>열가소성 엘라스토머 <>실리콘계특수코팅제
<>전도성플라스틱 <>감광성수지 <>의료용고분자소재등 10개 품목을 선정했
다.

LG는 신제품개발을 통한 매출증대효과를 극대화하기위해 현재 연산 7만t인
EP생산능력을 오는2000년까지 15만t으로 배이상 늘리는 공장증설을 병행할
방침이다.

이 회사관계자는 현재의 주력 EP수지인 PBT(폴리부틸렌텔레프탈레이트)POM
(폴리옥시메틸렌)등은 개발된지 오래된 제품이기 때문에 부가가치가 낮다고
판단해 첨단 제품개발로 사업확대를 꾀하고 됐다고 설명했다.

LG관계자는 또 동남아및 구미지역에 합작으로 EP수지 생산공장을 세우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LG는 이 중장기계획에따라 현재 1천7백억원인 EP사업부문 매출액이 오는
2000년까지 6천억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양홍모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9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