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렌계 합성수지의 국제가격이 유화경기가 불황이었던 작년 1.4분기 수
준으로까지 떨어지는등 합성수지 가격이 하락세를 지속,유화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스티렌계 합성수지분야의 경우 적자반전을 우려하는 상황이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고급완구 가전제품외장재 컴퓨터하우징등의 소재
로 쓰이는 범용 스티렌계수지 PS(폴리스티렌)의 국제가(홍콩기준)는 최근
6개월동안 t당 1천5백달러선에서 6백50달러로 57%나 급락했다.

PS가격이 홍콩에서 t당 6백50달러이하로 떨어진 것은 유화경기의 불황이
최고조에 달했던 작년1.4분기이후 처음이다.

ABS(아크릴로니트릴부타디엔스티렌)수지의 국제가격도 지난 5-6월의 t당
1천9백달러를 정점으로 하락세로 반전,최근에는 1천1백50달러로 39%나 떨어
졌다.

PS와 ABS등 스티렌계 합성수지의 가격이 이처럼 급락한 것은 지난 상반기
의 가격상승 자체가 원료(SM.스티렌모노머)값 인상에 따른 이상급등이었던데
다 중국 동남아등지의 의 수요업체들이 복합폴리프르필렌 등 대체 수지의 사
용비중을 늘려 수급균형이 깨졌기 때문이다.

ABS의 경우엔 중국의 완구메이커들이 구미의 크리스마스 시즌에 대비한 주
문생산을 끝내 계절적 비수기로 접어들었다는 점도 가격급락의 요인으로 지
적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미원유화 신호유화 동부화학 LG화학 효성바스프등이 PS(수출비
중 40%)와 ABS(50%)를 생산하하고있는데 이같은 가격하락에 따라 올해엔 이
부분에서 적자를 면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있다.

<양홍모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9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