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러시아 두나라의 해운업계가 러시아 극동과 부산 인천항등을 잇는
화물수송 합작선사의 설립을 추진중이다.

조양상선 두양상선 세양선박 대보해운등 국내 4개 해운사로 구성된 동남아
부정기 원목수송협의회(LOGTRA)는 최근 러시아의 사할린해운주식회사(SASCO)
와 부정기 화물수송회사의 합작설립에 잠정 합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협의회 관계자는 또 한.러시아 화물수송 합작선사 설립에는 연해주 화
물을 담당하고 있는 러시아 극동해운공사(FESCO)도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남아부정기 원목수송협의회는 이에따라 자본금 2백만달러를 들여 내년
1월까지 양국 합작선사를 설립하는 방안을 마련 해운항만청에 설명했으며 이
번주중 이같은 제안서를 SASCO와 FESCO측에 보낼 예정이다.

제안서에선 한국과 러시아측이 각각 50%씩을 공동 출자하고 합작선사가
설립되는대로 사할린 홈스크 연해주 나홋트카항과 부산 인천 군상항간의 항
로에 6천t짜리 화물선박을 투입키로 했다.

합작선사는 러시아로부터 주로 원목을 실어 오고 한국에선 부정기 화물을
실어 보내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또 양국간 화물수송이 자리를 잡을 경우 한국 러시아 일본을 잇는 3국간
화물운송 사업에도 진출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한편 사할린의 경우 연간 3백60만 의 원목을 생산하고 있으나 해상운송
여건이 좋지 않아 생산량의 50%정도만을 수출하고 있다.

<차병석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2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