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과 현대백화점이 모피 피혁제품의 상품기획, 광고등과 관련된
공동마케팅활동을 전개한다.

5일 업계에 따르면 두회사는 오는 13일부터 시작되는 가을세일기간중 20여
개 브랜드의 모피, 피혁제품을 양사매장에서 동일한 가격에 판매하고 광고
및 애프터서비스 반품 교환도 공동으로 처리키로 합의했다.

양사의 이같은 합의는 바잉파워의 보완,강화를 통해 모피류의 세일상품을
원활히 조달하고 판매증대를 꾀하기위한 것으로 유통시장개방을 앞두고 백
화점업계의 첫 협력사례라는 점에서 업계의 주목을 끌고있다.

두회사는 모피행사광고를 각각 2회씩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이번 합의로 공
동명의의 광고를 4회 내보내기로 해 광고효과도 대폭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
고 있다.

현대백화점의 한관계자는"백화점간의 불필요한 경쟁을 방지하고 상품조달
및 각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자는 뜻에서 약2개월전부터 기획해왔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행사의 성과가 좋을 경우 대상품목을 일반의류, 보석, 골프용품
등 타품목으로 점차 확대해 나갈 것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