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9월23-29일)에는 전국에서 3백26개의 신설법인이 등록돼 9월들어 가
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부산 인천이 그전주와 같은 수준을 보였고 대구와 광주
는 증가했다.

반면 대전은 절반수준인 12개업체로 줄었다.

업종별로는 서울에서 유통업체가 49개가 설립돼 가장 많았으며 이밖에 무역
관광운송도 활발했다.

서비스업종도 45개가 설립돼 활발했는데 특히 대형 할부금융업체들이 등록
이 러시를 이루었다.

업체별로는 한국개발리스의 자회사인 대한할부금융국민리스와 국민카드가
출자한 국민할부금융, 한일리스와 대구리스 삼익악기등이 합작설립한 한일
할부금융이 각각 자본금 2백억원으로 등록했다.

또 신안종합건설이 설립한 팩토링업체인 신안팩토링이 자본금 30억원으로
설립됐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