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무역기구(WTO)의 핵심기능인 분쟁조정을 맡을 분쟁조절패널의 잠정
패널리스트 1백15면중 한덕수통상산업부 통상무역실장등 한국인 8명이 선임
됐다.

30일 한국무역협회 워싱턴사무소 보고에 따르면 WTO는 지난 27일 열린
분쟁조정기구 회의에서 미국인 15명, 호주인 17명, 유럽연합(EU) 33명,
한국인 8명등이 포함된 1백15명의 명단을 승인했다.

한국인 8명은 한실장 이외에 서용현 주제네바대표부 참사관, 신유균 관세청
평가1과장, 황희철 사법연수원 교수, 박태호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부원장, 박노형 고려대교수, 조대연 김&장법률사무소 변호사, 김희진 충정
합동법률사무소 변호사등이다.

박태호 부원장과 조대연 변호사등 2명은 상품및 서비스교역 분야, 한덕수
실장, 박노형 교수, 신유균과장, 서용현참사관등 4명은 상품교역분야,
황희철교수는 지적재산권 분야, 김희진변호사는 상품및 서비스교역 분야외
지적재산권 2개 분야에서 각각 활동하게 된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