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을 비롯한 대도시지역의 환경오염과 교통난문제가 심화되면서
전원주택이 새로운 주거대상으로 부상하고있다.

특히 서울및 대도시의 교통망이 수도권및 배후지역으로까지 확대되면서
전원주택수요층이 과거 40~50대 이상 부유층및 장년층에서 20~30대 젊은층
으로까지 확산되고있다.

전원주택이 과거 별장이나 여가생활을 겸한 "제2주택(Second House)"에서
가정생활의 본거지인 "제1주택(First House)"으로 자리바꿈하고 있다는
얘기이다.

이는 교통체증으로 인해 출퇴근 시차제및 주5일근무제를 실시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1억원정도의 돈으로 대지 100~200평의 주택을 살수있다는 요인들이
작용하고있기 때문이다.

이에따라 서울에서 차로 1시간내외 거리에 있는 경기도 양평을 비롯 광주
용인 여주 남양주 파주 고양등 수도권지역을 중심으로 전원주택개발붐이
일고있다.

특히 지방자치제 실시로 미개발상태로 남아았던 수도권등 상대적으로
낙후된 지자체에서 본격적인 지역개발에 나서면서 개발가능한 토지에 대한
투자측면이 강하게 작용,전원주택개발 속도는 더욱 빨라질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있다.

최근 개발되는 전원주택은 집단화 단지화되는 동시에 개발지역이 수도권
지역에서 강원 충청도등으로 확산되고있는 추세이다.

보통 10~20채 정도의 전원주택이 단지를 이루는게 보통이다.

이는 별장식 전원주택 1~2채를 지었을때 발생할수있는 방범방재등
관리문제, 이웃없는 고립성문제등을 해결할수있기 때문이다.

전원주택 개발업체가 개인(중개업자및 개발업자)이나 군소업체에서 중견
및 대형업체로 확산되고있는 점도 전원주택 개발추세를 반영하고있다.

올들어 전원주택 전문업체들이 잇달아 생기면서 전원주택업체가 100여개
에 이르고있고 대형건설업체들도 전원주택시장에 속속 진출하고있다.

주요 전문업체들로는 "산내들"이라는 전원주택 고유브랜드를 개발한
연합인슈, 전국에 80여개의 대리점을 갖고있는 명가주택, 글로벌랜드이엔티,
글로리랜드, 파인인터내셔널 등을 들수있다.

최근에는 현대건설 대림산업도 경기도 안성군에 대단위 전원주택단지를
개발하고있다.

또 농촌주택개발 선구자인 삼익을 비롯 갑을개발 진도산업개발 등도
경기도 남양주시 양평군에서 전원주택지 개발을 추진중이다.

< 김철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9월 2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