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역에 근무하는 금융업계 종사자들은 금융실명제가 대체적으로
잘 정착되어 가고있고(70.4%) 재정경제원의 CD(양도성예금증서) CP
(기업어음)등에 대한 예외없는 종합과세조치에 대해서도 대부분(76.2%)
이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재정경제위의 이경재의원(국민회의)이 국정감사에 대비,서울지역의
은행.증권.투신업종사자 429명을 대상으로 지난 19일부터 1주일간 금융종
합과세등에 대해 면접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들은 그러나 정책입안 과정에서 보인 재정경제원의 태도에 대해서는
68.4%가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또 현재 재경원이 추진중인 금융시장개방이나 금융개혁조치등에 대해
서는 "불만이지만 어쩔수 없다고 본다"(49.2%)"잘하고 있다"(28.4%)"잘
못하고 있다"(16.3%)"아주 잘못하고 있다"(6.1%)순으로 답했다.

이의원이 이와함께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로 실시한 구로.금천지역의
영세중소기업인들에 대한 설문조사에서는 중소기업의 최근 경영환경에
대해 무려 91.5%가 좋지않다고 대답,응답자의 30.8%가 작년동기 보다
더 악화됐다는 반응을 보였다.

중소기업의 자금사정에 대해서도 97.5%가 어렵다고 답했다.

은행돈 쓰기에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신용부족(35.4%) 담보부족(31.7%)
은행의 불친절(18.3%) 영업부진(14.6%) 순으로 지적했다.

이들중 사업을 확장하려한다고 응답한 업체는 3.6%에 불과했고 68.3%가
축소하고싶다 또는 당장그만두고 싶다고 답했다.

< 박정호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9월 2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