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건설업계는 크게 늘어난 외형에 비해 실속이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따라 지난해 10개업체중 3개업체꼴로 적자를 기록했다.

30일 대한건설협회(회장 정주영)가 지난해말 기준 전국 2,569개 건설업체의
재무제표를 분석,발표한 "94년 건설업 경영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건설업 총
매출액은 89조4,591억4,800만원으로 93년에 비해 20.5%나 증가했다.

이는 사회간접자본시설(SOC)관련 공공공사 확대로 대형업체의 매출이 많아
지고 신규업체가 크게 늘어난 때문으로 93년도 총매출액 증가율 7.5%보다 13%
포인트나 높은 수준이다.

반면 수익성을 나타내는 매출액 경상이익률은 2.3%로 93년에 비해 0.2%포인
트 떨어졌다.

이에따라 지난해 적자를 기록한 업체가 전체의 30.3%인 779개로 집계됐다.

93년 적자업체는 265개로 전체의 16.4%였다.

자재및 노임의 안정으로 매출액 영업이익률이 93년 6.9%에서 7.1%로 높아졌
음에도 불구하고 실제 수익성이 악화된 것은 미분양아파트 해소를 위한 광고
선전비,금융비용,일반관리비등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이와함께 기업의 재무구조을 나타내는 핵심지표인 부채비율은 평균 391.7%
로 전년도 387.9%에서 악화됐으며 자기자본비율도 20.3%로 93년 20.5%보다 다
소 낮아졌다.

이는 분양미수금 증가와 증시침체로 직접자금조달이 어려워져 기업자금조달
을 주로 외부차입에 의존한 때문으로 분석됐다.

건설업체의 자금조달형태를 보면 지난해 장단기차입금의 비중이 93년 21.1%
에서 33.5%로 크게 증가했으며 회사채도 전년도 33.4%에서 44.2%로 늘어났다.

이에따라 외부차입금증가률은 90년대들어 가장 높은 36.5%를 기록했으며
부도업체수도 49개로 최대규모였다.

< 김철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8월 3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