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그룹 계열사인 대우개발이 백두산에 관광호텔을 운영한다.

대우측은 4일 백두산 소천지인근에 있는 객실 50실 규모의 "장백산장"을
7백만달러에 인수,개조작업을 벌이고있다고 밝혔다.

대우개발이 장백산장을 인수한 것은 중국 연길시에 건설중인 2백70실규모
의 대연호텔과 연계한 백두산관광권을 개발하기 위한 것이라고 대우측은 밝
혔다.

대우개발은 최근 베트남 중국등 다국적 호텔체인망을 구성하기위해 호텔
사업을 본격 확대해나가고 있으며 중국지역에서는 동북3성을 거점으로 사업
을 추진중이다.

백두산의 이 호텔은 내년6월 대연호텔과 함께 오픈할 예정이다.

이회사는 또 백두산 관광객이 증가추세를 보임에 따라 호텔운영과 함께
백두산지역의 희귀동식물관광과 사냥구역개설,골프장및 스키장운영등의 연
대사업도 구상중이다.

대우는 2000년대초까지 세계 30개 호텔체인을 구축한다는 목표로 지난 92
년부터 북경에서 루프트한자와 공동으로 운영중인 켐핀스키호텔과 알제리
힐튼호텔에 이어 베트남 하노이에 건설중인 비즈니스센터와 수단의 영빈관
호텔등으로 해외호텔사업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김수섭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8월 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