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중소기업의 공장자동화및 기술개발사업등에 지원하고 있는 장기저리
상환조건의 구조조정기금이 중소기업의 체질개선에 큰 도움이 되고있다.

3일 통상산업부가 지난 92~94년 이 기금을 지원받은 1천5백13개 업체를 대
상으로 기금지원성과를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기금 1억원 지원에 따른 매출증
대효과는 1억8천만원에 달했다.

또 기금 1억원 지원으로 인원 0.8명,인건비 8백만원,재료비 7백40만원의
절감효과를 냈고 기금수혜업체의 평균 제품불량률은 지난 93년의 4.4%에서
지난해는 3.2%로 1.2%포인트 개선됐다.

기금수혜업체의 매출액은 지난해 전년보다 25.0%증가,일반 중소제조업체의
평균매출액증가율(16.55)을 크게 앞섰고 기업의 수익성과 생산성을 각각 보
여주는 지표인 매출액경상이익률과 종업원 1인당 부가가치증가율의 경우도
기금수혜업체가 더 높았다.

특히 기금수혜업체의 공장자동화율은 지난 92년 28.)%에서 93년은 36.7%,
지난해는 44.5%로 높아져 구조조정기금이 중소기업의 공장자동화를 촉진하는
촉매역할을 한것으로 분석됐다.

정부는 중소기업의 구조조정을 위해 지난 92~94년 중소기업진흥공단을 통해
8천1백94억원의 구조조정기금을 중소기업에 지원했으며 올해 지원될 이 기금
규모는 1천9백85억원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8월 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