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신경원기자] 대구최초의 제3섹터방식 사회간접자본 건설사업인
대구서부화물역사건설 운영에 관한 협약이 정식 체결됨에 따라 사업추
진이 본격화된다.

주관사업자로 선정된 청구는 29일 오전 대구상의에서 김인호철도청장,
문희갑대구시장,장수홍청구회장등 관련기관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대구서
부화물역사건립에 관한 협약서에 서명했다.

서부화물역사는 총 1천1백억원을 투자해 대구-지천의 중간지점인 서구
이현동에 철도화물역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내년초 착공해 98년부터
본격 영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곳이 완공되면 연간 3백20만t의 화물을 처리할수 있어 원가의 20%를
차지하는 물류비를 크게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청구측은 화물역사의 기능활성화를 위해 전시설을 자동화하고 부지면
적은 현재 6만6천평에서 10만평규모로 확대하며 육상컨테이너기지 면적도
3만 이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관련기관과 협의중이라고 밝혔다.

이곳에는 일반화물,컨테이너,양회,유연탄기지와 자동차하치장,보세장치
장,집배송센터,냉동창고등이 들어선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7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