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포리머(주)가 신규사업참여와 해외진출로 대대적인 변신작업을 펼치고
있다.

올해로 창업21주년을 맞은 고려포리머는 안정적으로 경영을해와 외양이
화려하지는 않지만 업계에서 알아주는 전문업체다.

지난 74년 설립이후 20년이상을 컨테이너백 한가지만을 생산해 왔다.

컨테이너백은 시멘트,석유화학원료, 곡물등의 운송에 쓰이는 포장재로
국제물류가 증가하면서 시장이 급팽창하고 있는 제품이다.

이회사는 지난 88년 기업을 공개, 올해로 상장 7년째를 맞았다.

전체직원 1백50명, 올매출목표 1백80억원으로 상장업체중 규모는 "초미니
기업"이지만 자본금이 1백억원이고 부채비율은 63%에 불과, 업계나 증권가
에서 알짜기업으로 통한다.

올수출도 1천만달러를 넘어설 전망이다.

창업이후 한우물파기에 매달려온 여영동회장(57)은 올들어 의약품및
건자재사업에 새로 참여하고 해외현지공장을 잇따라 건설하는등 공격적경영
에 나섰다.

여회장을 만나 고려포리머의 비전을 들어봤다.


-컨테이너백 생산에서 벗어나 신규사업에 적극성을 보이고 있는 배경은.

"고려포리머는 콘테이너백업계에서 유일한 상장회사입니다.

우리회사브랜드인 "폴리콘"은 세계시장에서도 알아줍니다.

전문화도 좋지만 회사성장을 위해서는 신규사업 진출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의약품및 건자재생산에 참여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충북 음성에 있는 적벽돌메이커인 신한을 50억원에 인수, 상호를 성산으로
바꿔 최근 "무지개적벽돌"브랜드로 시판에 들어갔지요.

국내벽독업계에서 처음으로 해외수출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어 앞으로
상당한 매출증대가 기대됩니다.

또 회사의 주력제품을 첨단산업인 의약품생산에 두기로 하고 현재 KIST
유전공학연구소와 성장촉진제및 AIDS진단시약을 공동개발하고 있습니다.

현재 개발을 마무리하고 임상작업에 들어간 상태로 빠르면 연말안에
상품화가 가능할 것으로 봅니다"


-해외진출은 어떻습니까.

"인도네시아 현지공장에 이어 중국에 현지공장을 건설중 입니다.

중국과 동남아지역의 공업화로 컨테이너백 수요가 크게 늘고 있어서지요.

중국은 강소성에있는 생산공장을 인수하는 형태로 현지법인을 설립, 국내
생산설비를 이전중입니다.

오는 10월께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인도네시아공장은 총7백만달러를 투자, 연간 1백만개의 생산체제로 증설중
입니다.

올매출이 7백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며 흑자에 접어들 전망입니다"


-기업을 창업하고 키워 오시는데 어려움이 많았을텐데요.

"중소기업으로서의 어려움인 자본조달등을 해결하기 위해 기업공개를
서둘렀습니다.

가장 큰 어려움은 인력난입니다.

유능한 인물들이 대기업을 선호, 자꾸 빠져 나가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사원들이 내회사라는 생각을 갖고 일하도록 최선을 다해갈 생각입니다.

사원들도 기업이 최고경영자나 대주주의 회사가 아닌 사원의 회사라는
인식을 해야 발전이 있다고 봅니다"


-평소 경영철학이 있다면.

"기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신용입니다.

좋은 품질의 제품을 합리적 가격으로 소비자들에게 적기에 공급하는 것이
모든것에 앞서야 합니다"


여회장은 사세확장에 따라 현재 신축중인 방배동 자체사옥이 완공되는
내년 6월에는 회사가 어느정도 내용에 걸맞는 외형도 자랑할수 있을
것이라고 말을 맺었다.

39년생인 여회장은 용산고와 연세대 정외과를 졸업한뒤 오퍼상인
림인터내셔널을 설립, 기업을 시작했으며 74년 고려포리머를 창업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7월 2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