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외국인직접투자유치전략을 대폭 수정함에 따라 우리나라 기업들
도 중국의 내수시장을 겨냥해 대도시및 내륙지역으로 진출하는 방안을 고
려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2일 한국개발연구원(KDI)는 "중국의 외국인직접투자정책의 변화와 우
리기업의 대응전략"(박정동연구원)이란 제목의 보고서에서 92년이후 중국
은 내수시장개방,이중환율제도폐지등을 통해 노동집약적산업을 중심으로한
제3국수출위주의 외국인직접투자 유치전략에 대폭 수정을 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기존의 외국인투자가 특정지역에 편중되면서 지역간소득격차가 심
화되는데다 노동집약적산업이 주로 유치됨에 따라 주변산업의 미발달 선진
기술.경영기법이전의 미비등과 같은 한계에 직면,자본.기술집약적 산업 서
비스산업및 내륙지방에 대한 투자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같은 중국의 정책변화로 92년의 경우 외국인직접투자의 20%가 내륙지
방에 투자됐으며 홍콩도 위탁가공산업 소규모제조업 위주의 투자에서 벗어
나 "장강실업""구룡창""신세계"등 대규모기업집단들이 내륙지방에서 건설
업 도시재개발등에 장기투자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KDI는 이에따라 국내기업들도 발해만지역과 동북3성중심에서 탈피해 화
남.화동경제권및 내륙지역등으로 진출지역을 다양화해야한다는 의견을 제
시했다.

또 제3국수출을 겨냥한 노동집약적산업위주의 중국진출보다는 내수시장을
겨냥한 자본.기술집약적산업 서비스산업 부동산산업 사회간접자본등으로의
업종다양화가 이루져야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 김성택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13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