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전자업체들이 반도체에 이어 LCD(액정표시장치)분야에서도 일본시장
공략에 본격 나서고 있다.

9일 한국무역협회 도쿄사무소 보고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반도체는 최근
일본의 대형 개인용컴퓨터 제조업체등에 TFT(초박막)LCD샘플공급을 개시했다.

지난 2월부터 본격적인 양산을 시작한 삼성전자는 최근 일본의 개인용컴퓨
터 제조업체 수개사에 10인치급 TFT LCD 샘플을 공급,빠르면 연내에 수출계
약을 체결할 전망이다.

LG반도체도 올 가을부터 일본내 LCD영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며 월 4만개정
도의 10인치급 TFT LCD를 생산,일본및 미국시장을 중심으로 판매할 방침이다.

현재 개인용컴퓨터에 사용되는 10인치급 TFT LCD의 일본 국내가격은 개당
7만8천~8만5천엔이나 삼성전자나 LG반도체는 일본 개인용컴퓨터 제조업체들
에 일본 국내가격을 다소 밑도는 수준을 제시,가격경쟁력이 우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10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