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이 업무다각화를 위해 팩토링(채권할인매입)업무등을 취급하는 파이낸
스사 설립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동화은행(행장 이재진)은 8일 팩토링업무를 취급하는 동화파이낸스(대표
김두현 전동화은행상무)를 설립,영업을 시작했다.

수권자본금 2백억원으로 세워진 동화파이낸스는 주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팩토링 영업에 치중하다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할부금융업에 진출할 방침
이다.
은행권이 팩토링 자회사를 세운 것은 국책은행인 중소기업은행 계열의 기은
팩토링(92년말 설립)이 처음이고 시중은행으로는 동화은행이 최초다.
또 제일은행과 조흥은행도 최근 파이낸스사 설립을 적극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권이 파이낸스사 설립에 적극 나서는 것은 파이낸스사가 현행 법규상
수신기능을 갖춘 금융기관으로 분류되지 않아 일반 상법상 법인등기만으로 간
단히 세울수 있기 때문이다.

이밖에 업무확장및 인사적체해소등과 함께 장기적으로 할부금융업 진출에
있어서도 유리한 조건을 갖출수 있다.

< 정구학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9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