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는 땀과 피지분비로 인해 피부가 쉽게 지저분해진다.

세안후 바로 메이크업을 해주는 것보다는 깔끔한 메이크업을 위해서 화장
하기전 철저한 클렌징을 해주는 것이 좋다.

화장퍼프에 미네랄워터를 듬뿍 묻혀 얼굴에 남아있는 여분의 땀과 피지를
닦아낸다.

얼굴이 번들거리고 화장이 쉽게 들뜨는 사람은 화장수(아스트린젠트)를
이용, 얼굴을 가볍게 두드려주고 퍼프에 화장수를 묻혀 이마와 볼등에
얹어둔다.

이렇게하면 모공이 수축되어 피지의 분비를 억제시켜주므로 화장이 들뜨는
것을 막을수 있다.

또 여름에는 다른 계절과 달리 노출이 심하기때문에 자신의 피부색상과
차이가 심할 경우 아무리 메이크업을 잘했다하더라도 우스운 꼴이 되어
버린다.

따라서 파운데이션의 색상선택에 신경을 써야 한다.

자신의 피부색과 어울리는 색상을 고르는 가장 쉬운 방법은 2가지 색의
파운데이션을 이용해 섞어 사용하는 것이다.

파운데이션을 무심코 바르다보면 두터워지기 쉬운데 여름에 두터운 화장은
절대 금물이다.

여름에는 특히 다른계절보다 얇고 투명감있게 발라야 하므로 스펀지를
이용해 넓고 얇게 펴듯이 바른다.

그리고 눈과 입주위는 손가락으로 정성스럽게 두드려준다.

이때 목주위도 한번씩 두드려주어 얼굴색과 경계가 생기지 않도록 한다.

파운데이션의 지속성을 높이고 싶다면 파운데이션을 얇게 덧발라준후
페이스파우더를 퍼프에 충분히 묻혀 얼굴을 눌러준다.

파우더의 역할은 땀과 피지로 인해 파운데이션이 지워지는 것을 고정시켜
주는 것이다.

트윈케이크를 이용해 촉촉하게 마무리하고 싶을때에는 스펀지를 물에 적셔
트윈케이크를 눌러주듯이 펴 바른다.

이때도 뭉치지 않도록 스펀지에 균일하게 트윈케이크를 취하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여름에는 특히 땀에 의해 화장이 지워지는 경우가 많다.

이럴 경우에는 티슈나 가제손수건을 사용해 눌러주듯 닦아주고 트윈케이크
를 이용, 얇게 눌러주듯 덧바른다.

색조화장이 너무 짙어질 경우 더워 보이므로 입술이나 눈중 한곳만을 강조
하는 포인트 메이크업이 중요하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29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