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관 LG전자 오리온전기등 브라운관 3사가 화면의 가로와 세로 길이
비율이 16대 9인 와이드TV용 브라운관 생산공장을 잇따라 건설,이 제품 양
산체제 구축에 본격 나서고 있다.

LG전자는 1천억원을 투자,경북 구미공단에 연산 1백만개 규모의 와이드TV
용 브라운관 생산공장을 짓기로 하고 26일 착공식을 가졌다고 발표했다.

이 회사는 내년 하반기부터 이 공장을 가동,24와 28,32인치 제품을 생산
할 계획이다.

삼성전관은 오는 10월 경남 양산에 연산 1백20만개 규모의 와이드TV용 생
산공장을 완공,본격 양산에 나선다.

이 회사는 내년 1.4분기까지 월 7만개 규모로 32인치 이하 중소형제품을
생산하되 내년 하반기부터는 풀가동에 들어갈 방침이다.

오리온전기도 구미3공장의 대형관 제조라인을 개조,오는 8월 시제품 생산
을 거쳐 10월부터 24인치및 28인치 제품을 각각 월 3만5천개씩 생산한다.

업계는 브라운관3사가 이처럼 양산체제 구축을 서두르는 것은 최근 일본
의 와이드TV수요 증가로 이 지역에 대한 수출전망이 밝아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했다.

한편 브라운관3사가 양산체제를 가동할 경우 그동안 전량 수입에 의존해
오던 이 제품의 자급이 가능해짐에 따라 와이드TV의 제조원가가 하락,내년
부터는 국내 와이드TV시장이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