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무기한 휴업에 들어간 현대자동차사태와 관련,일단 노사가 자율적으
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최근 전국산업현장에 노사화합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는 시점에서 강경
대응할 경우 오히려 문제만 확대시킬 우려가 있다고 판단, 노사가 자체적으로
문제를 풀도록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번사태가 현노조집행부에 반기를 들고 있는 "양봉수분신대책위"에
의해 불법적으로 자행되고 있는 점을 감안,업무방해혐의로 고소.고발된 12명
의 대책위 간부들을 하루빨리 사법처리해 집단행동을 사전에 차단키로 했다.

정부는 회사측의 휴업으로 근로자들의 회사출입이 불가능해졌기 때문에 이
들 지도부만 구속시킬 경우 행동의 구심점이 없어져 쉽사리 문제가 풀릴 것으
로 보고 있다.

정부는 그러나 대책위가 휴업에도 불구하고 회사에 들어와 농성을 벌이거나
집회를 강행할 경우 관련자 모두를 사법처리한다는 방침이다.

노동부관계자는 이와관련 "이번사태를 주도한 핵심세력들이 사법처리 될경우
근로자들의 집단행동도 수그러들어 문제가 쉽사리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윤기설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18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