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뉴질랜드)=육동인기자] 홍재형부총리겸 재정경제원장관은 4일 앞
으로 외국은행 및 증권사가 한국에서 영업을 희망할 경우 사무소형태를 거치
지 않고 곧바로 지점을 설치할수 있도록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홍부총리는 아시아개발은행(ADB)28차 연차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규제완
화차원에서 이같이 사무소 전치주의를 폐지한다고 말했다.

현재 외국은행과 증권사가 국내에 진출할때는 2년이상 사무소형태로 운영한
뒤 지점으로 승격토록 되어있다.

홍부총리는 또 외국증권사의 사무소및 지점설치때 반드시 거치도록 되어있
는 경제적수요심사(ENT)를 철폐해 보다 자유롭게 지점을 설치할수 있도록 하
겠다고 밝혔다.

이와관련 재경원관계자는 이같은 규제와화는 앞으로 지점설치는 희망하는
외국은행및 증권사에 즉각 적용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홍부총리는 이와함께 앞으로 개도국에 대한 경제협력및 공적원조(ODA)규모
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히고 ADB가 역내 자원및 환경보전을 위해 보다
중요한 역할을 해줄것을 촉구했다.

한편 홍부총리는 이날 오후 오클랜드대학 한국연구센터 개소식에 참석, 한
국과 뉴질랜드 두나라의 공동 번역을 위해 무역 금융 관광 문화등 4개 분야
에서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