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7월부터 무선호출 가입자들은 전국 어디서나 호출을 받을 수있게
된다.

012무선호출사업자인 한국이동통신은 25일 전국을 대상으로한 광역무
선호출시범서비스를 5월8일 실시한뒤 7월부터는 본격적인 상용서비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나래이동통신 부일이동통신등 전국의 10개 제2무선호출사업자들도
교환기 교체가 완료되는 7월부터 광역무선호출 시범서비스에 나선뒤
9월부터 상용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역무선호출서비스는 전국을 이동하는 가입자가 전화를 걸어 본인의
삐삐번호를 입력하고 이동지역의 지역구분 식별번호를 눌러 이동지역을
등록하면 광역무선호출기가 자동으로 이동지역 주파수로 전환돼
호출이 가능해 지는 것이다.

예를들어 서울가입자가 부산으로 출장을 갈 경우 가입자가 광역호출삐
삐를 갖고 일반전화기나 휴대폰으로 자신의 삐삐번호를 다이얼한뒤 부산
지역 식별번호를 추가로 눌러주면 부산에 머무는 기간중에도 호출이 가능
해지는 시스템이다.

그러나 광역무선호출서비스를 받을려면 기존의 삐삐는 사용할 수없고
광역전용삐삐로 교체해야만 한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4월 2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