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원건설은 앞으로 회사재산보전처분과 회사정리절차(법정관리)개시등의
관문을 통과해야한다.

정식 법정관리 결정전에 임시로 내려지는 회사재산보전처분은 통상
법정관리를 신청한후 한달내안에 내려진다.

지금까지 법원의 결정사례를 보면 유원건설은 일단 이 1차관문은
통과할 것이 확실시된다.

법원은 유원건설과 같이 경제계에 미치는 파장이 큰 회사에 대해서는
일단 회사의 채무지급등을 동결하는 보전처분을 내려왔다.

먼저 채무를 동결,회사재산 유실을 방지한후 본격적으로 법정관리에
들어갈 지 여부를 시간을 갖고 면밀히 판단하기 위해서다.

재산보전처분이후 법원은 신청회사에 조사단을 파견,회사의 재무상태,
경영상태,회생가능성등에 대해 전면적인 조사를 벌인다.

6개월이상 걸리는 이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주거래은행의
법정관리개시 동의여부이다.

법원이 주거래은행의 동부를 가장 중요한판단잣대로 삼기때문이다.

유원건설도 마찬가지로 주거래은행인 제일은행의 동의를 받아야만
최종 목표인 법정관리에 들어가게 되는 것이다.

법정관리개시결정을 받은 회사는 향후 부채상환계획등 경영정상화를
위한 정리계획안을 마련,채권단집회에서 인가를 받으면 채무동결상태
에서 정상화작업을 보통 10년간간에 걸쳐 벌이게 된다.

< 고기완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4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