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영국의 소비자만족도 조사에서 일본의닛산 등을 앞질러 6위를
차지했다.

유럽차들의 경우는 스코다,메르세데스-벤츠를 비롯 모두가 7위이하로 쳐지는
등 소비자들로 부터 비교적 낮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17일 나타났다.

이같은 사실은 미국의 자동차 소비자연구 권위기관인 J.D.파워가
지난 92년8월부터 93년7월까지 사이에 처음 등록된 영국의 3만9천대
자가용 차량 보유자와 BBC 2TV의 자동차관련 특정프로 시청자 1만명
등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밝혀진 것이라고 파이낸셜 타임스지가
보도했다.

이번 금년도 조사에 따르면 전세계 주요 30개 조사대상 자동차
메이커가운데 현대자동차는 일본의 다이하쓰에 이어 6위를 차지해
7위인 일본 이스즈,닛산,수바루보다 앞선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는 차량 보유자들의 차성능을 비롯한 품질,딜러들로 부터 받는
서비스 등에 대한 평가를 중심으로 이뤄졌다.

이 조사에서 일본차 메이커들은 10위 이내에 7개사가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는데도요타가 지난 해에 이어 1위를 기록했으며 혼다는 작년보다
한단계 올라서 마쓰다와 함께 2위를 차지했다.

한편 유럽차 가운데는 폴크스바겐 계열의 스코다가 최고의 평가를
받았으나 전체적으로는 닛산 등과 함께 7위에 그쳤다.

그외 메르세데스-벤츠가 12위였으며 사브,BMW는 각각 13,14위로
드러나는 등유럽차들이 현지인들로 부터 호평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차중에서는 포드사 계열의 재규어가 15위로 그중 좋게 평가됐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4월 18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