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한장만으로 신분증명 회사출입관리는 물론 컴퓨터접속은 물론
기존의 신용카드 증권 보험 백화점카드등 모든 기능을 포괄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기업 만능카드"가 등장한다.

23일 삼성그룹은 오는 5월부터 그룹 전임직원들에게 IC(반도체)카드를
이용한 전자신분증 "삼성 패밀리카드"를 발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은 이 카드가 중앙 연산처리장치(CPU)를 내장,기억용량이 기존
자기카드의 1백배(8킬로바이트)이상에 달해 <>각종 정보처리및 검색
<>기록 <>재생등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삼성은 우선 전자 중공업등 일부 계열사를 시범 사업장으로 선정,두달간의
예비평가 기간을 가진뒤 다른 계열사들에 확대 보급키로 했다.

또 96년말까지 3단계에 걸쳐 자회사와 협력회사를 포함한 전그룹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삼성그룹은 1단계로 오는 6월말까지 각 계열사에 IC카드 시스템을
설치토록 한뒤 2단계로 올연말까지 그룹 통합네트웍을 구축,<>삼성생명
위너스카드 삼성증권등의 금융서비스와 <>자연농원 레포츠센터등의
레저서비스 <>삼성의료원의 의료서비스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마지막 3단계로 내년말까지는 발급대상을 자회사 협력회사로까지
확대하고 이용범위도 일반 시중은행및 백화점등으로 넓혀나갈 방침이다.

삼성은 IC카드 발급및 관리에 들어가는 단말기와 반도체 칩은 물론
운용 소프트웨어 일체를 자체 기술로 개발,운용키로 하고 작년 4월부터
삼성전자와 삼성데이타시스템이 주축이 된 "그룹카드 전담팀"을
가동해왔다.

삼성은 이 사업에 내년말까지 총 1천1백억원과 4백30명의 연구인력을
투입키로 했다.

국내에서는 삼성전자와 현대전자가 이미 부분적으로 이 카드를
시범 보급.운영해왔으며 포항제철은 오는 7월 서울 대치동에 인텔리전트
빌딩방식의 포스코센터가 준공되는대로 신용카드 기능을 겸비한
ID카드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또 정부가 올 하반기중 단계적으로 주민등록증과 운전면허증등 각종
자격증서등을 한데 묶은 국민통합신분증을 보급할 계획으로 있어
IC카드 보급이 크게 확산될 전망이다.

삼성그룹은 올해를 기점으로 IC카드시장이 급성장,매년 2-3배씩
불어나 <>97년 3천억원 <>2000년에는 2조억원 규모로 커질 것으로
내다보고 자체 IC카드 운용에서 얻어지는 노하우를 살려 본격 사업화한다는
구상이다.

외국의 경우 미국 일본 프랑스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주차장 <>자판기
<>슈퍼마켓 <>공중전화 <>식당 <>극장 <>톨게이트등 다방면에서의
활용이 추진돼 이미 프랑스에선 실용화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 이학영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2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