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류업체들이 자사의 유명 성인복브랜드를 활용하는 방식으로 아동복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이는 기존 브랜드를 이용해 새시장에 참여하는것이 용이한데다 연령별로 특
화된 브랜드를 전 연령층을 포괄하는 패밀리브랜드로 키워 토탈패션업체로
성장한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이랜드는 숙녀복 "로엠"의 이름을 딴 여아전문 아동복
"로엠걸스"를 4월부터 선보인다.

이랜드는 로엠걸스를 원피스 2만~3만원,블라우스 1만원,스커트와 바지 1만~
2만원등 중저가 브랜드로 키울 계획이다.

이밖에 악세사리 가방등 소품의 판매비율을 20%수준으로 유지,여아를 위한
토탈패션브랜드로 육성할 방침이다.

이랜드는 올해 로엠걸스 매장을 50개정도 확보,40억원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이 회사는 또 숙녀복브랜드 꾸레쥬의 도입선인 프랑스 꾸레쥬사로부터 "앙
팡 꾸레쥬" 브랜드를 추가도입키로 계약을 맺어 내년에 선보일 계획이다.

일본 라이센스브랜드 영캐주얼복인 "인터크루"를 판매하고 있는 삼신은 2월
부터 3~7세 어린이를 대상으로한 토들러복 "인터크루베이비"를 시판,아동복
시장에 뛰어들었다.

삼신은 "인터크루"캐주얼복의 특색을 토들러복에도 적용,브랜드이미지를
단일화하고 올 여름부터 15세까지의 어린이를 대상으로한 인터크루 아동복도
시판,올해 아동복분야에서 40억원의 매출을 올릴 계획이다.

미국 직수입브랜드인 "에스쁘리"로 숙녀복과 남성복을 판매하고 있는 레드
어스코리아도 내년중 중고가 유아동복 "에스쁘리 베이비"와 "에스쁘리 키즈"
를 국내에 도입키 위해 구체적인 시장조사 작업에 들어갔다.

"쟌피엘"브랜드의 신사복과 캐주얼을 시판하고 있는 부흥의 경우 내년에 쟌
피엘브랜드로 3~7세를 대상으로한 토들러복을 시판,아동복 사업에 참여하기로
했다.

이밖에 반도패션도 중저가캐주얼복 브랜드인 "티피코시"와 유사한 "제이코시
"아동복을 올가을부터 판매한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1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