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국내에서 가장 가벼우면서도 통화내용 녹음재생기능등을 갖춘 최
경량 다기능 휴대폰을 개발,시판에 들어갔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인터콘티넨타호텔에서 발표된 새 휴대폰 화통(모델명 GC-800)은무게
1백78g의 최경량이면서 길이 14cm의 초소형으로 음성메모리칩을 탑재해 통화
중 상대방과의 통화내용을 원터치로 녹음하고 재생할수 있는 기능이 있다.

또 자체개발한 진동기능을 내장했으며 마이크와 이어폰으로 구성된 핸즈프
리키트를 제공,휴대폰을 귀와 입에 밀착시키지 않고도 통화할수 있도록 했다.

숫자 32자,문자 16자까지 표시되는 대형 LCD(액정표시장치)를 채용한 이 제
품은 1백6개의 메시지를 저장할 수 있으며 영하30도에서 영상60도사이의 온
도변화에도 균일한 통화품질을 유지할수 있도록 다단계송신출력 온도보상회
로를 적용했다.

LG전자는 이제품이 한국인의 작은손에 맞도록 개발단계에서부터 한국인 5백
명의 수형을 바탕으로 설계를 했다고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