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래 < 보험개발원 생보상품팀장 >


일반소비자들의 대부분은 여러 경로를 통해서 특히 보험설계사들과의
접촉에 의해 생명보험상품을 접해보거나 보험계약을 체결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때 보험상품이 전문적이고 복잡하여 이해하기 어렵다고 느꼈던
적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보잡해보이는 보험상품도 시대와 생활이 변화함에 따라 소비자의
요구에 부응하면서 다양하게 발전되어 왔다.

60년대는 사회적 격동기로서 소비자의 보험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였고,
보험영업조직도 미비하였다.

따라서 개인보험보다는 단체보험이 많았고,학부모의 높은 요육열에
부응하는 교육보험,"국민저축조합법"에 따른 퇴직보험정도가 보험상품의
거의 전부였다.

70년대들어 보험에 대한 임식이 개선되고 각종 재해의 발생이 증가하면서
개인의 보장을 위한 상품이 개발되기 시작하였다.

또한 생활수준의 향상으로 성인병보험 암보험 연금보험 주택보험등이
나왔으며 퇴직금적립제도를 개선하기 위한 종업원퇴직적립보험이
개발된 것도 이시기이다.

80년대에는 매우 다양한 상품들이 선을 보였는데 전반기에는 인플레이션을
보장하기 위하여 연금과 학자금을 물가상승률에 맞추어 지급하는 상품과
고수익보장을 위하여 변동이율을 적용한 상품이 최초로 개발되었다.

또한 이때부터 보장을 세분한 상품이 개발되기 시작하였는데
장애자부양보험 면허자보험 여성건강보험등이 드 예이다.

80년대 하반기에는 고도성장과 국제정세의 변화에 따른 대외시장의
개방으로 보험상품수준도 많이 높아졌다.

국민연금제도도입과 의료보험제도의 확산으로 많은 연금보험과 건강보험
이 개발되었다.

또한 태아도 교육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되었고 우편통신으로도 보험에
가입할수 있게 되었다.

90년대에는 사회가 급변함에 따라 보장을 더욱 다양하고 탄력적으로
운용할수 있는 상품이 많이 개발됨으로써 보험상품과 소비자와의 접근이
용이하게 되었다.

소비자를 차별화한 대표적인 상품은 94년에 보험상품으로서는 최초로
능률협회 히트상품으로 선정된 교직원 연금보험을 들수있다.

이 상품은 교직원만을 가입대상으로 그글의 라이프싸이클에 맞우어
보장내용을 설계,소비자시장을 특화하는데 셩공한 대표적 사례이다.

"위험이 있으면 보험이 있다"라는 말이 있듯이 최근 연이은 대형사고
발생으로 위험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이 증가하면서 생명보험회사들은
이러한 위험및 재해에 따른 경제적 손실을 보장해주는 보장성보험을
많이 개발하였다.

레저문화가 정착되면서 저렴한 보험료로 공휴일에 일어나는 재해를
집중보장하는 보험이 그 예이다.

또한 임산부에게 나타날수 있는 각종 위험을 보장해주는 보험,환경오염이
심각해짐에 따라 호흡기질환을 집중적으로 보장하는 보험,우리나라 사람
에게 가장 치명적인 3대암(위암 간암 폐암)과 40대 가장의 돌연사고가
증가함에 따라 과로사망을 집중적으로 보장하는 보험등도 예로 들수있다.

또한 소비자가 좀도 친밀하게 느낄수 있도록 하기 위한 상품상의
서비스제도가 개선되었다.

예를들면 94년10월부터 계약자가 치명적인 질병으로 사망선고를 받았을
경우,사망보험금을 사망하기 전에 지급하는 여명보험제도가 오랜 검토를
거쳐서 도입되었다.

또한 퇴직금등 목돈이 있는 계약자를 위하여 보험료중 일부를 일시에
목돈으로 납입하고 나머지는 월납으로 할수 있는 방식도 도입되었다.

이외에도 두번째자녀가 첫째자녀와 동일한 교육보험에 가입하는 경우
보험료와 일부를 할인하여 주는 보험,결혼적령기에 있는 청춘남녀를
대상으로 결혼자금을 대출해주는 보험,그리고 공익사업등과 관련하여
통일기금을 적립하는 보험등은 보험의 이미지를 개선하는데 도움을
준 상품이라 할수있다.

이상과 같이 생명보험상품은 소비자의 생활과 함께 변화하고 성장해
왔다.

좋은 생명보험상품은 소비자 요구의 변화를 정확히 예측하여 적절한
보장을 하고 그들이 쉽게 이해할수 있는 상품이라고 할수있다.

따라서 앞으로 생명보험상품은 소비자의 요구를 정확히 반영하여
그들의 만족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개발되어야 할것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2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