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청주의 주택건설업체인 두산개발(주)(대표 김진환)이 지난 11일 6억
9천만원의 부도를 낸것으로 밝혀져 관련업계의 연쇄부도가 우려되고 있다.

14일 충북도내 금융계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두산개발(주)은 이날 충북은행
5억8천만원,주택은행 1억1천만원등 만기 도래한 6억9천만원의 어음을 결제하
지 못해 부도를 냈다.

이 회사의 금융권 부채는 충북은행 52억원,충북투금 28억원,주택은행 43억원
,상호신용금고 2억7천만원등 모두 1백30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충북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는 과정에서 S건설등 청주지역 6개 주택건설업체
가 보증을 선것으로 알려져 이들 업체의 연쇄부도가 우려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2월 14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