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긴키지방의 지진사태등으로 국제원자재가격이 급격한 상승세를 타자
국내 투기성자금이 원자재등의 매점매석등 통해 시장을 교란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20일 종합무역상사및 무역업계에 따르면 국제원자재가격의 상승으로
원자재의 물량공급이 달리면서 시중에서 석유화학및 철강 섬유사
반도체등의 현물시장에서 투기바람이 불고 있다.

종합무역상사 관계자들은 경기호황에도 불구,증권및 부동산 경기가
침체되면서 지난해 하반기부터 가격차를 노린 투기성 시중자금이
국내 현물거래시장에 대량으로 유입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일본 긴키지방 대지진으로 원자재 가격이 상승할것이라는 예측이
나오면서 투기성 자금이 더 큰 이익을 얻기위해 자금력을 동원,원자재의
매점매석은 물론 제품의 판매를 지연시키는등 현물시장 교란행위를 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최근들어 투기가 일어나지 않았던 철근과 목재 시멘트등 건자재 국내
시장에까지도 일본 대지진을 계기로 투기바람이 불고 있다고 종합무역상사
관계자들은 전했다.

종합무역상사 관계자들은 "국내 원자재 현물시장에서 투기적 거래가
늘어나면서 이미 자금력이 달리는 실수요 업체들이 부도를 내는등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월 2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