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은 지방자치제 실시에 따른 사회구조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사업지역을 경기 중부 경북 호남 부산 영남등 6개지역으로 구분하고 13일 각
지역별 지역장을 선임했다.

이번에 임명된 지역장은 <>경기지역 문병대전무(삼성전자 수원공장장) <>중
부지역 김시균전무(삼성전기 조치원사업장총괄)<>경북지역 이충전상무(삼성
전자 구미공장장)<>호남지역 채동석상무(삼성전자 광주전자공장장)<>부산지
역 김종기전무(삼성전관 부산공장장)<>영남지역 황의선전무(삼성항공 창원제
2공장장)등 6명이다.

그룹측은 이들이 앞으로 해당지역에서 그룹을 대표해 그룹공통 관련사항에
대한 의결권을 갖고 지방화시대에 대비한 권역별 사업개발을 주도하게 된다
고 밝혔다.

특히 지역내 복합화단지조성및 투자사업에 수반되는 지역내 그룹 계열사 사
업장간의 역할분담 조정등을 맡게 된다.

이와함께 지역사회발전을 위한 사회사업 문화체육 환경보호등의 사회봉사활
동과 지역 홍보및 광고까지 맡아 해당지역에서 그룹의 이미지를 높이겠다는
생각이다.

그룹측은 지역장을 각 지역 주요 공장장들에게 맡긴 것이 해당지역을 가장
잘 알기 때문이라며 "지역밀착경영"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자제 실시로 지방자치단체가 거의 모든 행정업무를 떠맡게 되면
이에 대한 대지방정부 로비역할도 맡게될 전망이다.

따라서 삼성은 앞으로 지역장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수 있도록 별도의 사
무국을 마련할 계획이다.

삼성은 이에앞서 지난12월 광주지역을 전자단지로 특화하는 것을 비롯 <>군
장지역 중공업특화단지<>여천지역 신소재특화단지<>대구지역 상용차전문단지
<>구미지역 첨단정보단지등 그룹사업의 권역별 특화전략을 발표했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월 1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