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룹은 30일 유홍종 현대자동차써비스 부사장을 현대오토파이넌스
대표이사 사장으로,김성훈 현대중공업전무를 세일석유 대표이사 전무로
승진시키고 3명을 전보하는등 임원진 3백49명에 대한 사상 최대규모의
승진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승진규모는 지난해의 2백62명에 비해 87명(33.2%)이 늘어난
것으로 창사이래 최대규모이다.

이날 인사에서는 윤장진 현대전자 전무등 10명이 부사장으로,윤국진
현대자동차 상무등 44명이 전무로,배동근 현대건설이사등 60명이 상무로,
최태웅 현대정공 이사대우등 73명이 이사로,주영태 현대정유 부장등
1백61명이 이사대우로 각각 승진했다.

올 정기인사에서는 이사대우가 전체 승진자의 46.5%를 차지한 반면
최고경영진 자리에 오른 경우는 유홍종 부사장 단 한명뿐이었다.

담당업무별로는 생산및 연구개발분야가 51%로 절반을 넘었으며
전공별로는 이공계출신이 60%를 차지했다.

현대그룹측은 올 인사에서 "무한경쟁의 세계화 시대에 대비,젊은층을
대거로 발탁하고 기술분야를 우대했다"고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3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