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산업의 개방화 자유화에 대비,호남정유등 정유사들이 석유류제품의 현
지공급체제 강화를 위한 대규모 저유소건설 경쟁을 벌이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호남정유는 80억원을 들여 강원 북평국가공단안에 휘발
유 등유 각 1만5천배럴 저유황경유 4만5천배럴등 7만5천배럴을 저장할수 있
는 저유소를 완공,가동에 들어갔다.

이 저유소는 영동지역 유류소비량의 15일분이상을 저장할수 있는 이 지역내
최대규모이다.

북평저유소는 또 6백30평규모의 윤활유저장고와 야적장,3천t급 유조선계류
시설및 입하송유관,출하시설등을 갖추고 있다.

호유는 또 내년에 1백80억원을 들여 전주(19만배럴) 대구(20만배럴) 광주
(15만8천배럴)등에 총55만7천배럴규모의 저유소를 건설할 계획이다.

현대정유는 대산공단에 건설중인 일산20만배럴규모 정유공장의 가동에 대비
울산 인천 군산 목포 강릉부근등에 총 2백만배럴규모의 저유소를 지을 계획
이다.

이 저유소가 가동에 들어갈 경우 현대의 저유능력은 부산에 있는 기존의 1
백만배럴을 포함 3백만배럴규모로 늘어난다.

유공은 1백억원을 투입,북평공단안에 저장능력 15만배럴규모의 저유소를 내
년 3월께 완공,가동할 예정이다.

유공은 또 현지공급체제구축을 겨냥,남부지역 한곳에도 저유소를 신설할 방
침이다.

쌍용정유도 내년에 75억원을 들여 경남 창원에 저장능력 11만배럴규모의저
유소를 신설할 계획이다.

쌍용은 또 60억원을 투입,인천에 저장능력 5천t규모의 LPG(액화석유가스)저
유소와 동해에 6만t규모의 휘발유 등유 경유저유소를 각각 건설할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28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