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장규모 1백평이상의 대형약국이 잇달아 개설되고 있다.

19일 대한약사회에 따르면 새태평양 마장 태평양등 매장규모가 1백평을 넘
는 대형약국들이 잇달아 문을 열고 영업에 들어갔다.

성남에서 지난 7월19일 개국한 새태평양약국(대표 조상식)은 매장면적이이
약1백20평이고 약사수가 10명이다.

지난 9월2일 종로에서 개국한 마장약국(대표 조중형)은 종전의 인제약국과
신도매약국 및 인근 옷가게터를 합친 것으로 매장규모가 약1백20평에 이르며
약사가 18명이나 된다.

지난3일 송파지역에서 문을 연 태평양약국은 1백58평규모에 10명의 약사를
두고있다.

전국의 약국은 약 2만여개로 이중 4.5평(법정 최소면적)에서 10평이하의
이른바 동네약국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고 서울의 종로 영등포 부산의 광복동
의정부등 도소매를 함께 하는 대형약국도 30-40평규모가 고작인데다 전체 약
국수의 약5%에 지나지 않는다.

약국 대형화추세와 관련,태평양약국의 김도윤약사는 "개방화시대에 외국의
대형약국이 국내시장에 진출하는데 대비하고 회전율이 낮아 동네 소형약국들
이 판매하기 힘든 희귀약품들을 다양하게 구비해 소비자수요에 대응하는데도
기여하게 될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대한약사회의 조남철기획부장은 "대형약국들이 표준소매가이하의
난매를 일삼아 인근 동네약국들이 매출부진으로 문을 닫는 사례가 있었다"며
순기능보다 역기능의 발생을 우려했다.

<김대곤기자>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20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