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이 거의 마무리되면서 배추, 무등 김장용 채소류의 오름세가 주춤하고
있는 가운데 연말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피망등 양채루의 시세가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수산물은 최근 해상의 일기불순으로 어획량이 감소하면서 생태, 고등어,
꽁치, 갈치등 대중선어류가 전반적으로 높은 시세를 나타내는 강세를
보이고 있다.

곡물류는 일반미가 산지출하량이 격감되고 있으나 워낙매기가 부진,
오름세가 멈추면서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가락동농산물시장=배추의 반입량이 하루 2천여t으로 꾸준한 가운데
수요가 줄어들면서 상품이 포기당 1천2백원선의 보합세를 지속했고 무 역시
공급이 원활한 가운데 상품이 개당 1천원선으로 지난주와 같은시세를 형성
하고 있다.

대파, 깐마늘등 김장용 양념류도 수요가 추춤하면서 상품이 한단과 kg당
1천원과 4천5백원의 약보합세를 나타내고 있다.

한때 강세를 보였던 애호박도 매기가 줄어들면서 상품이 개당 2백원이
하락해 1천원에 판매되고 있고 시금치 또한 상품인 포항초가 한단에 2백원이
내려 8백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감자는 맛이 좋은 제주도산이 kg당 2천5백원, 육지감자는 kg당 1천5백원선
을 형성, 비교적 높은 시세를 나타내고 있다.

또한 기온강하로 생육이 부진, 반입량이 줄고 있는 버섯류는 매기 역시
부진, 느타리버섯과 양송이버섯이 4백g당 5백원씩 떨어져 2천원씩에
생표고버섯과 팽이버섯도 4백g와 1백g당 같은폭으로 떨어져 2천5백원과
7백원에 팔리고 있다.

과일류는 매기가 뒤따르지 않아 전반적으로 높은 시세속에 보합세를 유지,
사과(후지) 상품이 8개 1만원선에 배(신고)는 상품이 개당 5천원선에 판매
되고 있다.

또한 단감은 상품이 5개 7천원선에 감귤은 kg당 2천5백원선에 시세변동없이
거래되고 있다.


<>.노량진수산시장=동해안으로부터 생물이 반입되고 있는 꽁치는 상품이
마리당 5백원선으로 비교적 높은 시세를 형성하고 있고 반냉동 생태도
특품이 마리당 1만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갈치도 제수산 은갈치와 목포산 먹갈치 상품이 마리당 2만원선의 강세를
지속하고 있고 병어도 상품이 마리당 1만원선에 판매되고 있다.

특히 어힉량이 격감한 산오징어는 마리당 2천원이나 껑충 뛰어 9천원의
강세를 보이고 있고 생물오징어도 마리당 1천5백원선에 팔리고 있다.

또 약세를 보이던 꽃게도 동지나해상의 어로작업부진으로 물량이 감소하자
상품이 kg당 1천원이 반등해 1만3천원선을 형성하고 있으나 앞으로 좀더
오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밖에도 참고박, 바지락등 패류들도 겨울철 수요증가로 매기가 호전되자
전반적으로 오름세로 반전하고 있다.


<>.중앙곡물시장=수매가 계속되면서 산지의 일반미 출하가 크게 감소하고
있으나 소비가 부진으로 오름세가 주춤, 경기미와 호남미 상품이 20kg당
3만5천원과 3만2천원의 보합세를 지속하고 있고 잡곡류도 전반적으로 시세
변동없이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다.

<조재현기자>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1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