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억 <어린이 교통안전협 사고예방실장>

"인간은 과연 삼라만상을 주관하는 만물의 영장인가! 아니면 한치앞도
내다보지 못하는 하찮은 존재인가!"를 떠올리면 지금 우리는 나는 어느
쪽에 가까운 생활을 하고있는지 한번 생각해보자.

인간이 살아가는 방법을 기준으로 3가지 인생군으로 분류해보면 첫째,
자신이 처한 역경과 시련을 꿋꿋하게 이겨내는 사람들,자신의 영달보다는
남을 위해 양보하고 봉사하며 사는사람들,오늘의 편안함보다 내일의 영광
을 위해 부단히 노력하며 한치 두치앞까지 내다보는 일류인생군이 있다.

둘째 현재 생활에 어떠한 만족도,큰불만도 없이 남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으며 그럭 저럭 적당히 살아가는 2류인생군이 있다.

셋째 양보와 봉사에 담쌓은 사람들,"나에게 내일은 없고 오늘만 있다"는
식으로 현재의 즐거움만 추구하는 사람들,"남이야 어찌됐든 나만 편하면
된다"고 생각하며 한푼 반푼앞 조차 내다보지 못하는 3류인생군도 있다.

국가와 사회발전에 전혀 도움이 안되는 3류인생군의 행태가 우리의
도로가에서 너무나 빈번히 발생하고있다.

먼저 운전자측면에서 "비행기와 경주하는지" "탱크를 몰고가는지"모를
정도로 과속 난폭우전하는 사람들과 자신은 수단과 방법을 안가리고
끼어들면서 남이 좀 들어올려면 "아니 나를 얼마나 얕보았길래 껴들어"
하며 경적을 울리며 보다 속력을 내는 얌체족들이 그대표로 우리내
인정많고 양보잘하는 차가한 심성을 점차 삭막하고 각박하게 만들고있다.

또한 차를 무슨 권위의 상징인양 생각하며 ''보행자보다 당연히 차가
먼저 가야지''하는 천민의식을 소유한 운전자들도 큰 문제이다.

만일 당신이 ''내 자녀가 아니니까''하는 생각으로 난폭운전을 일삼는다면
당신의 귀여운 자녀역시 당신과 똑같은 천민의식을 소유한 운전자에 의해
생명의 위협을 받고 있음을 심각하게 깨달아야 한다.

보행자 측면에서도 보다 많이 지탄받아야할 3류군행태는 어른들의
무단횡단이다.

어린이는 모방능력이 월등히 뛰어난 반면에 위기에 대처하는 행동능력은
현저히 떨어진다.

따라서 나하나만 편하자고 한 무단횡단이 내자녀, 이웃 어린이의 교통
사고를 부추기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하며 특히 자녀를 데리고 하는
무단횡단은 자녀에게 사고나는 법을 알려주는 행위임을 아울러 인식해야
한다.

자 이제부터라도 운전자는 ''자신이 양보해주면 남도 양보해준다'' ''자신이
받고 싶어하는 대로 남에게 베풀라''는 사실을 깨닫고 다른 운전자 우선.
보행자 우선의 양보운전을 흐뭇한 웃음과 함께 선사해 주어야 한다.

보행자도 역시 자신이 무단횡단을 하지않는 모범을 보임은 물론 무단
횡단하는 사람을 발견시 ''당신같은 사람이 있기 때문에 우리 자녀가
따라하다 사고를 당하는것 아니다''하며 심한 질책을 퍼부어줄수 있는
성숙된 시민의식을 보여주어야 한다.

그동안 3류인생군에 속해 살아온 운전자 보행자여!

''우리모두 내자녀와 나자신의 안전을 위하여 일류 인생군의 대열에
동참합시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