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경=최필규특파원 ]북한은 나진 선봉개발담당부처인 대외 경제협력추
진위원회(정무원산하 대외경제위소속)가 한국기업과 체결한 각종 프로젝
트 의향서와 초청장을 대부분 무효화시킬 방침이다.

6일 북경주제상사들에 따르면 북한은 대외경제추진위원회가 의향서체결
남발로 한국기업들의 대북투자경쟁을 유발시켰으나 성사된 것이 없어 앞으
로는 선별적으로 한국기업을 초청,의향서를 체결한뒤 정식계약을 하는 수
순을 밟아갈 계획이다.

북한은 또 나진 선봉지역 개발이 지연되고 있는 것과 관련 대외경제협력
추진위원회 고위급인사에 대한 문책인사를 금명간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당국은 나진 선봉개발전문부서인 대외경제협력추진위원회가 이 두지
역외에 자기 관할지역이 아닌 금강산및 남포지역등의 개발권에 대해서도 한
국및 일본기업들과 의향서를 과다체결한 사실과 관련,이는 모두 무효임을
중국관계당국에 통보했다.

중국의 한 고위당국자는 이와관련 금강산개발은 김정일이 직접 관할하고
있기 때문에 북한의 대외 경제협력추진위원회등이 인정한 독점개발권은 무
효임을 분명히 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