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라켓생산업체인 한일신소재(대표 김상만)가 중저가 테니스라켓으로
동남아시장을 공략하고있다.

이회사는 중국 하얼빈공장의 생산능력을 월 4천피스에서 2만피스로 늘려
20달러대의 테니스라켓을 생산,중국및 인도네시아등 동남아지역으로 수출을
확대하고있다.

회사측은 중국공장에서 생산한 제품의 품질이 대만산과 비슷해 중저가시장
을 집중 공략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일은 하얼빈공장에서 배드민턴라켓을 생산하는등 생산품목을 확대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2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