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988년 신동석대표를 주축으로 건설자재업이라는 비슷한 업종을
영위하는 6명에 의해 만들어진 우리 을지 백운산악회는 6년이 지난
오늘날 등산에 관심있는 을지로지역 사업가 15명으로 구성된 순수
산행모임이다.

회원의 대부분이 장안의 건재상 밀집지역으로 유명한 을지로2가와 3가
에서 건축자재업에 종사하고 있는 우리는 허물없는 인간관계를 바탕으로
평소의 체력관리를 위해 가까운 산을 찾아 오르며 우의를 다진다.

우리는 특별한 일이 없는한 일요일 새벽6시30분이면 우이동 그린파크
앞에서 모인다.

정상을 향해 한걸음 한걸음 산을 밟으며 지난 일주일동안 있었던 사업상
이야기에서부터 애들 크는 얘기등 일상적인 얘기까지 자연스럽게 나눈다.

등산로를 따라 설치된 약수터에서 한잔의 약수를 마시며 이마에 맺힌
땀방울과 심신의 찌든때를 말끔히 씻어버리기도 하고 철따라 바뀌는
산의 자태를 바라보며 자연의 신비함에 고개를 숙일때면 일주일동안
쌓였던 스트레스는 물론이고 몸과 마음이 절로 가벼워짐을 느끼게 된다.

비슷하거나 같은 업에 종사하다 보니 서로를 가장 잘 이해할수 있는
입장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입찰에 참여하는 과정에서 공사를 한건이라도
더 확보키 위해 눈에 보이지 않는 치열한 경쟁을 일삼아 왔던 우리가
산에 오르며 자연의 품안에서 많은 이야기를 하고 우정을 나눈지 6년,
과거의 경쟁자적인 입장에서 이제는 서로 마음을 터놓고 이해할줄 아는
동반자적인 관계로 발전되었다.

오전 등반을 마치고 우리는 우이동 6번 버스종점에 있는 삼정식당에서
다함께 간단한 점심식사를 한다.

몇가지의 산나물에 간단한 반주를 곁들인 식사는 새로운 일주일을 위한
중요한 활력소가 된다.

1년의 봄과 가을 2차례 우리 회원들은 2박3일 일정으로 장기산행을
떠난다.

설악산과 오대산 지리산등 국내의 명산을 등반하게 되는 장기산행은
주말 등반에 참여치 못하는 부인들을 위한 것이다.

건강에 관한한 그 누구도 따라갈수 없는 우리 을지 백운산악회장인
국제타일의 신동석대표,전국 산악인 등반대회에서 3위를 하는등 산에
미친 사나이로 소문난 대동공영 이대영대표,평소 노래 잘하고 입담좋은
건설타일의 유해길대표,

산타기를 너무 좋아해 산신령이란 별명을 가진 삼광건재 김배근대표,
무뚝뚝하지만 인간성 좋기로 소문난 키다리 럭키건재 강영조대표,
유머감각이 뛰어난 우리 산행의 감초 한국전기통신공사 신용하부장,
부처님 형상의 무골호인 영광화학 한경수대표등 모두들 좋은 친구요,
동료들이다.

앞으로 우리 백운산악회는 사회에 도움이 되는 사회사업도 해볼
생각이다.

회원들의 자발적인 기부에 의해 기금을 적립하고 있는 우리는 1억원
의 기금이 모이면 사회에서 외면당하고 어려운 처지에 있는 우리의
이웃을 돕는데 사용할 계획이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2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