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이 김승연회장의 "한화식 국제화" 추진의지에 맞춰 해외합작진출및
기업인수를 통한 국제화에 본격 나선다.

한화그룹은 11일 중국 절강성 닝보시및 항만국과 공동으로 벌크케미컬류를
저장할수 있는 탱크터미널건설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화그룹은 중국측과 합작투자규모를 3백만-4백만달러로 잡고 현재 지분
구성등 구체적인 합작방안을 협의중이다.

한화는 또 지사설립으로 이미 현지기반을 갖춘 카자흐스탄과의 중계무역
기지확보를 위해 중국 신강성에 한화종합화학 일본종합상사등과 컨소시엄
으로 PVC 가성소다등 석유화학플랜트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한화는 오는11월 현지에 지사를
설립할 예정이다.

한화는 알바니아 정부관계자들과 현지합작진출에 원칙 합의하고 금융 통신
등 부문에 참여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이와관련 지난 92년2월 인수한 그리스 아테네은행의 현지지점을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한화는 또 정보통신사업을 미래의 주력업종으로 키운다는 김회장의 방침에
맞춰 미국 인터디지틀사에 자본참여할 계획이다.

자본가치가 1억달러에 이르는 이 회사에 자본참여, 무선통신분야의 첨단
기술을 축적한다는 방침이다.

한화는 이미 네덜란드 후빈의 무선통신장비생산업체인 로힐사의 지분 49%를
인수하기 위한 기본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합작과 관련한 실사작업을 진행중
이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1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