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선진각국에서 정착되고 있는 "가격파괴현상"이 우리나라에서도
확산될수 있도록 창고형할인매장 회원제창고형클럽등 신유통업태의 정보
화투자에 대한 세액공제를 확대하고 물류시설 용지를 공장용지와 같은 가
격으로 분양하는등 유통 및 물류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경제기획원은 9일 가격파괴를 선도하는 신유통업태의 확산이 물가안정
기반을 다지는데 큰 도움이 된다고 보고 이를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하겠
다고 밝혔다.

기획원은 이를위해 현재 감정가격 기준으로 하는 물류시설용지의 분양가
산정기준을 조성원가에 적정이윤을 더한 공장용지 공급가격 수준으로 낮출
방침이다.

기획원 관계자는 이렇게 되면 앞으로 물류시설용지의 분양가가 최소한
20~30% 정도 인하될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유통업체들에 불리하게 되어있는 유상증자 조건을 제조업과 같은 수준
으로 개선,소요자금 조달여건을 개선하기로 했다.

특히 신유통업태가 판매시점정보관리나 바코드시스템등 유통정보화와 표준
화를 위해 투자할 경우 세액공제한도를 확대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할 방침
이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