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쇠나 카드없이 고객의 지문만으로 문을 열고 닫을수 있는 "지문인식 대
여금고"가 확산되고 있다.

27일 금융계에 따르면 지난8월 장기신용은행이 압구정역지점과 중앙지점에
지문인식대여금고를 처음 설치한 이후 한미은행이 압구정 사당 서초중앙지점
등 3개 지점에, 하나은행이 평창동지점에 새로운 대여금고를 설치했다.

또 외환 조흥 상업은행과 한국투자신탁 국민투자신탁등도 다음달중 신설점
포에 지문인식대여금고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 대여금고는 고객의 지문을 입력해야만 열수 있어 안전이 최대한 보장되
는 점이 특징이다.

또 대여금고 열람사실이 자동으로 컴퓨터에 기록돼 은행으로서도 별도의
고객관리를 할 필요가 없다.

지금까지는 고객과 은행이 각각 1개씩의 열쇠를 갖고 동시에 열어야만 대
여금고이용이 가능했었다.

지문인식대여금고의 프로그램개발을 맡고 있는 현대시스템의 하균표과장은
"이용이 편리하고 안전성이 뛰어나다는 장점때문에 은행등 금융기관으로부
터 주문이 쇄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기신용은행관계자도 "비밀이 완벽하게 보장돼 대여금고를 사용하는 고객
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 하영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4년 9월 2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